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충청권 한국당 의원,“‘4대강 조사평가’ 중단 촉구”

기사승인 2019.02.21  08:13:07

공유
default_news_ad2

- 20일 국회 정론관서 ‘지역주민과 농민배제 결사반대’

<사진=정진석의원실 제공>

[국회=권병창 기자]“지역 주민과 농민이 배제된 환경부의 4대강 조사평가를 즉각 중단하라.”

충청권의 자유한국당 소속 홍문표·최연혜·정진석·이명수·이은권 의원은 20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4대강 보(洑)해체 추진에 결사반대를 천명했다.

이는 21일 환경부 산하 4대강 조사평가기획위원회가 관련 회의를 열고 금강유역의 보 존치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에 따라 반대의사를 분명히 했다.

환경부 소속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는 이날 공주보와 백제보, 세종보 등 충청권 보를 포함한 5개 보 처리 방안을 제시할 방침이다.

기자회견에는 정진석(공주·부여·청양)‧홍문표(홍성·예산)‧이명수(아산갑)‧이은권(대전 중구)‧최연혜(비례대표) 의원 등 5명이 배석했다.

그밖에 동참하는 의원은 정우택,경대수,김태흠,박덕흠,이장우,이종배,정용기,성일종,유민봉의원이 뜻을 같이했다.

연단에 나선 정진석 의원(공주‧부여‧청양)은 먼저 “금강수계 보들이 철거되면 그 피해는 심각하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예당저수지의 농업용수와 보령댐 식수 공급에 차질을 빚어 금강유역 주민들의 농업은 물론 일상생활조차 힘들어질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공주 지역을 비롯한 충청의 모든 농민, 지역 단체들이 보 철거 반대에 나서고 있다”며“금강 물은 이들에겐 생존과 직결된 문제이다. 이들의 참여가 배제된 ‘보 해체’ 논의는 탁상공론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충청권 의원들 역시, “환경론자들이 주장하는 ‘녹조라떼’는 괴담에 불과하며, 과거 광우병 파동을 일으켰던 ‘뇌송송 구멍탁’과 같은 대국민 사기 선동”이라면서“이번 환경부의 4대강 조사평가는 보 철거의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요식행위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지역주민과 농민이 배제된 ‘4대강 조사평가’ 즉각 중단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를 보와 직접적 연관이 있는 지역주민과 농민이 참가할 수 있도록 새롭게 구성 △4대강 참여 토론 보장 △4대강 조사평가 과정 투명 공개 및 필요 예산 공개 등 4개항을 발표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상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충청인들은 물론, 깨어있는 국민들과 함께 문재인 정권의 4대강 보 파괴에 맞서 싸울 것을 천명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