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민족지도자 故 장준하 선생 44주기 추모식

기사승인 2019.08.17  14:02:25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 왼쪽부터 김두관의원,김원웅광복회장,최종환파주시장, 박정의원이 헌화와 분향을 올리고 있다.>
<장호권 기념사업회장이 추모식사를 하고 있다.>

[파주=권병창 기자] 일제강점기 광복군으로 활동한데 이어 해방 후는 군사독재에 맞서 민주화운동을 펼친 故 장준하선생의 44주기 추모식이 거행됐다.

17일 오전 파주시 탄현면 장준하추모공원에서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추모식은 장호권 장준하기념사업회 회장에 이어 주요 내외빈들이 헌화와 분향을 올렸다. 

<김원웅(사진 왼쪽)광복회장과 최종환파주시장이 헌화와 분향을 하고 있다.>
<김두관의원이 추도사를 하고 있다.>

김두관<사진> 의원은 “장준하 선생이 추구했던 ‘완전한 자주독립’과 ‘평화통일’의 과제를 이뤄내기 위해 남은 모두가 노력해 나갈 때”라고 말했다.

박정(파주시을)의원은 추도사를 통해 "44년의 시간이 흐른 지금도 선생의 가르침은 너무나 선명하다"고 상기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정의원이 추도사를 하고 있다.>

이에 "무자비한 친일과 독재에 맞서 조국의 독립과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걸어온 선생의 가르침을 다시한번 가슴에 새긴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그러나"일본은 지금도 과거사 문제에 전혀 반성하지 않고, 경제전쟁을 통해 대한민국을 위협하고 있다"고 일갈했다.

박 의원은 이어 "선생의 굳은 의지와 강한 기개를 이어받아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대한민국은 새로운 100년에 아무도 흔들수 없는 강한 국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원웅광복회장이 추모사를 하고 있다.>
<최종환시장이 추도사를 하고 있다.>

최종환<사진> 파주시장은 “파주 장준하공원을 민족 교육의 장으로 만들겠다”며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한편, 정치가 언론인이던 고 장준하 선생은 1944년 일본군에 징집됐다가 6개월 만에 탈출해 광복군 간부훈련을 받고 한국광복군 제2지대에 배속됐다.

이후 미국 전략정보국(OSS)에서 훈련을 받고 국내에 특파됐다. 1945년 해방 후에는 잡지 ‘사상계’를 간행하면서 민주화운동에 뛰어들었다가 수차례 투옥되기도 했다.

제7대 국회의원에 옥중 당선된 장준하 선생은 유신체제 반대운동을 벌이던 1975년 포천 약사봉에서 사망했으나 명확한 사인은 규명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