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2019 전국요트대회 한강에서 자웅겨뤄

기사승인 2019.09.20  23:59:17

공유
default_news_ad2

- 제18대 대한요트협회장 취임식

<선수단과 함께 화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권병창 기자] "인생이란 바다에선 누구나 선장이다. 그대만의 배를 띄워 자유의 바다를 항해하라"---요트인 허광음

제18대 대한요트협회 회장 취임식 및 2019대한요트협회장배 전국요트대회 개막식이 서울마리나 현장에서 열렸다.

20일부터 오는 22일까지 사흘간 서울 난지한강공원 난지마리나에서 펼쳐질 대회는 평소 갈고 닦은 기량을 겨루게 된다.

이날 대한요트협회의 유준상회장은 "이제 2020도쿄올림픽이 1년여 앞으로 다가왔다"며 "비인기 종목이라는 울타리를 걷어낼 작지만 의미있는 첫걸음을 내딛었다. 한국 스포츠 요트의 희망과 미래를 발견할 수 있었다"고 상기했다.

<유준상 회장이 대회사를 하고 있다>
<주한 美대사관 정보통신과 Ronald G. Lay차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유 회장은 "지구촌의 축제인 올림픽에서의 메달획득이야말로 우리 요트인들의 염원이자, 대한민국 요트의 숙원"이라고 주지했다.

그는 이어 "그 목표의 주인공은 바로 이 자리에 계신 선수 여러분"이라며 "인간의 한계를 향한 끝없는 도전, 그것은 회피할 수 없는 여러분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꿈은 혼자 꾸면 꿈이지만, 우리 모두 함께 꾸면 현실이 됩니다."

유 회장은 "대한민국 모든 요트인들이 소원인 내년 여름 도쿄올림픽에서 올림픽 첫 메달을 꼭 따야겠다"고 당부했다.

<포상금 수여식>
<아름다운 하모니로 밤하늘을 수놓은 축하공연>

일본의 바다에서 이순신장군의 마음으로 불굴의 투지와 빼어난 기량을 발휘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유 회장은 그런 의미에서 이번 2019전국대회가 선수별 향상된 경기력을 스스로 확인하는 뜻깊은 마당이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나아가 우리 모두를 하나로 엮는 한 단계 높은 품격의 축제로 자리매김하는 간절한 바람을 또한 갖게 된다"고 덧붙였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