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조명래 장관, '코로나-19'관련, 폐기물 안전관리 점검

기사승인 2020.02.27  18:14:50

공유
default_news_ad2

- 7개 지방(유역)환경청장과 폐기물 지역별 대응 등

[권병창 기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27일 오후 서울 중구 소재 환경부 종합상황실에서 코로나-19 관련 폐기물의 안전관리 현황을 점검하고 7개 유역(지방)환경청장과 향후 대응방안 등을 논의하는 영상회의를 주재<사진>했다.

7개 유역(지방)환경청은 한강유역환경청, 낙동강유역환경청, 금강유역환경청, 영산강유역환경청, 원주지방환경청, 대구지방환경청, 전북지방환경청 등이다.

환경부는 지난 23일 감염병 위기경보가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지난 1월 28일 수립한 ‘코로나-19 관련 폐기물 안전관리대책’을 추가로 강화해 보완한 ‘코로나-19 관련 폐기물 안전관리대책(제2판)’을 23일에 마련한 바 있다.

주요 보완사항으로는 격리된 환자의 음식물쓰레기도 격리의료폐기물로 처리하도록 명확히 하고, 확진 판정 이후 자가격리되는 경우 배출 폐기물을 격리의료폐기물로 안전하게 처리하도록 하는 절차 등의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환경부는 1월 23일부터 이달 26일까지 코로나-19 관련 의료폐기물 8만 6,355kg을 적체없이 안정적으로 소각처리했다.

구체적으로는 병원 내 확진자의 격리의료폐기물 2만 8,101kg, 자가격리 중 확진자로 전환되어 발생한 격리의료폐기물 2,484kg, 우한교민 임시생활시설에 발생한 의료폐기물은 5만 5,770kg이다.

확진자 판정전까지는 생활폐기물로 구분되나, 의료폐기물로 강화해서 처리 중이다.

또한, 환경부가 현재 전국 의료폐기물 소각시설의 처리 용량 등 여건을 점검한 결과, 아직까지 코로나-19 관련 의료폐기물 처리를 위한 용량에 문제는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2020년 1월 1일부터 감염우려가 적은 일회용 기저귀가 의료폐기물에서 제외됨에 따라, 전년 동월(2019년 1월) 대비 일반의료폐기물 발생량이 15% 가량 감소하여 처리 용량에 여유가 생겼기 때문이다.

아울러, 환경부는 자가격리자 중에 발생하는 폐기물의 안전한 처리를 위해 소독제와 전용봉투 등이 담긴 폐기물 키트(KIT) 5만 2,249개를 무상으로 지급했다.

앞으로도 자가격리자가 급속히 증가하는 상황에 대비하여, 소독제와 전용봉투, 방호복 등 관련 물품도 추가적으로 확보하여 문제없이보급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코로나-19 관련, 폐기물 안전관리를 위한 각종 물품 지원과 코로나-19 특별대책 이행으로 발생하게 되는 의료폐기물 처리업체의 영업손실보상, 방호복 지원 등을 위해 재정당국과 협의하여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코로나-19 관련 폐기물의 안전관리가 철저하게 이루어지도록 환경청과 지자체의 지역대책본부가 긴밀히 협력하여 적극적인 대응을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특별히 관계 공무원과 폐기물 현장 작업자들의 노고에 감사드리고, 건강과 안전에도 더욱 신경써 달라”고 당부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