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코로나19' 경제해결,“많은 사람 모이는 각 일정 연기해야” 응답

기사승인 2020.03.23  17:51:31

공유
default_news_ad2

- 현정부 ‘코로나19’ 위기에 대한 국민여론 첫 조사결과 분석

“2주간 이동제한 조치 실시” 순 뒤이어
데이터리서치 국민여론조사,3월22,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여명 대상

[국회=권병창 기자] 신종 ‘코로나(COVID)19’ 팬데믹(pandemic)이 여전히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경제위기 해결 방안은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각종 일정을 연기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특히, 청와대 경제라인 및 정부 경제팀 교체에 20.6%가 응답, 눈길을 끌었다.

이는 문재인정부의 경제정책 및 ‘코로나(COVID)19’에 대한 국민의식을 분석한 한국경제당의 정책 공약에 반영키 위한 설문조사 결과, 23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이같이 발표했다.

(주)Data Research Center이 국내 만 18세 이상 1,000명의 남녀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경제위기 해결에 대한 국민여론 조사결과, 다중시설의 장소 우려가 가장 높았다.

주요 조사내용의 경우, 먼저 코로나 경제위기 해결방안에서 국민들은 현재 코로나로 인한 경제위기를 위해 74.3%가 많은 사람이 모이는 각종 일정을 즉각 연기해야 된다고 답변했다.

이어 2주간의 이동제한 조치 등을 실시해 코로나를 종식시킬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반면, 많은 사람이 모이는 각종 일정을 연기할 필요없이 현재의 방역체계를 유지해 코로나를 통제,관리해야 한다는 의견은 21.2%에 불과했다.

나머지는 잘 모름 또는 무응답이 4.5%로 풀이됐다.

또한, 현재의 경제위기 상황에 대한 책임주체에 대해, 청와대 및 여당의 책임이 36.7%로 가장 높았다.

뒤이어 야당 27.7%, 여야 모두의 책임 32.6%, 그리고 3%가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국민들은 현 정부의 이번 코로나로 인한 경제문제의 극복 전망에 대해 단기적으로는 극복할 것이라는 낙관적인 전망은 18.0%에 불과했다.

반면, 60.7%는 1~2년 정도는 회복 기간이 걸리거나 점차 나아질 것으로 보았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 점점 더 나빠질 것에는 13.6%가, 희생 불가능한 상태는 5.1% 등 부정적 전망도 20% 가까이 회신했다.

나머지 2.6%는 잘 모름 또는 무응답으로 답했다.

그밖에 정부가 ‘경제살리기’를 위해 할 소임에 대한 설문에서 국민들은 우선 순위로 26.4%가 소득주도 성장 등 경제정책의 폐기 및 수정에 주목했다.

현 경제상황에 대한 정확한 인식의 필요성도 24.8%를 표시했다.
이색적으로 청와대 경제라인 및 정부 경제팀 교체에 20.6%가 응답, 또다른 문제점을 야기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