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아시아나항공, 애지중지 '하마야(破魔矢)' 무료포장 호평

기사승인 2020.02.23  13:49:41

공유
default_news_ad2

- 20일 오후 6시50분 日,나리타공항 출발, 9시20분께 인천 도착

<일본 나리타국제공항의 전경>

[나리타(일본)=권병창 기자] 日,나리타국제공항에 도착한 기자는 현지 관광지에서 구입한 '하마야(破魔矢)'의 기내 반입이 거절돼 한때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손에 들고 이동하기는 다소 불편한 '하마야'는 우리 한국의 투호놀이 기구와 비슷한 형태로 만들어졌다.

이는 정월에 행운을 빌어주며, 집안에 보관하면 액운을 막아주고 가정에는 행운을 가져다준다는 구전이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20일 오후 6시50분, 나리타발 한국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아시아나항공 OZ 105편으로 공항을 이륙하기전, 그만 돌발상황이 발생했다.

당시 나리타국제공항의 수화물 담당자는 비록 가볍고 목재로 별다른 문제는 없겠지만, 물품 길이가 60cm를 넘을 경우 항공기내로 갖고 탑승이 불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수화물 관계자의 갑작스런 기내 반입이 안된다는 추가 안내에 당황한 필자의 처지에 짧은 스탠딩 협의를 거쳐 포장을 해주는 수고를 마다하지 않았던 것. 

<일본 미토시의 한 관광지에서 구입한 하마야>

전송나온 일본 가이드조차 어렵다면 직접 뒤늦게라도 자신이 하마야를 우편물로 송부해주겠다고 전하는데 만족해야 할 분위기였다.

다행히 근무하던 아시아나항공 수화물 관계자들의 배려가 없었다면, 다소 불편함이 불가피한 처지였던 것이다.

<日,나리타국제공항에 근무하는 아시아나항공 근무자들이 '하마야'를 적절한 크기의 포장재로 이용해 한국으로 보내 큰 불편을 덜어주었다.>

번거롭고 시간상 촉박한데도 불구, 기껏이 '하마야'를 애지중지 포장해 화물편으로 탁송,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안전하게 찾을 수 있어 큰 호응을 얻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